추수


2021년이라는 말이 귀에 익은지도 얼마 되지 않았는데 벌써 곡식과 열매를 거두는 가을에 들어서게 되었다. 가을이 되면 한 해 동안 정성스럽게 농사지은 열매들을 추수하듯, 53대 임원단 예배부회장을 맡은 직분자로서 정기총회를 앞둔 시점에서 지난 한 해 동안 맡겨주신 그루터기 농사에 풍년을 이뤘는지, 개인적인 신앙의 열매를 얼마나 거두게 되었는지 돌아보게 된다.


처음 예배부회장 제의를 받았을 땐 부족한 나에게 너무도 크고 무거운 짐인 것 같아 걱정을 한 트럭 싣고 출발했는데, 코로나 사태까지 겹쳐 시시각각으로 바뀌는 상황으로 인해 당초에 세운 계획들이 틀어지고 관리 포인트가 늘어나 예배 준비에 큰 어려움을 겪었다.


어떻게 해야 좋을지 몰라 우왕좌왕할 때, 아버지는 이 상황에 적응케 하시며 내가 미처 대비하지 못한 부분을 다 준비해 주셨다.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예배가 끊이지 않으면서도 임원단 전체가 비대면 상황에서 할 수 있는 최선의 것으로 준비하여 코로나 시대 이전보다 양적, 질적으로 부흥케 하셨다.


농사는 계획해서 짓지만 예기치 못한 가뭄이나 홍수와 같은 재해로 인해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하지만 때에 맞게 이른 비와 늦은 비를 내려주심으로 한 해 농사가 알맞고 풍족하게 지어지게 되듯이, 예기치 못하게 발생하는 여러 가지 어려움 속에서 때를 따라 돕는 은혜로 예배가 끊이지 않게 하시고, 그 속에서 주시는 은혜를 통해 영적으로 부흥케 하신다.


날씨와 환경이 받쳐줘야 농사가 잘되듯, 나의 계획 배후에는 도우시는 아버지가 계셨다. 일 년 동안 좋은 결실을 거두게 하신 아버지의 은혜에 모든 영광과 감사를 올려드린다. 이어 선출될 54대 회장과 임원단은 말씀과 기도로 논밭을 가꾸고 무시로 아버지의 은혜를 간구함으로써 올해보다 양적, 질적으로 더욱 큰 풍년을 맞이하기를 기도한다.


- 53대 예배부회장 동중서 그루터기

(그루터기紙 1939호)


조회수 3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이스라엘의 두령이 그를 영솔하였고 백성이 즐거이 헌신하였으니 여호와를 찬송하라“ 사사기 5장 2절 위의 구절은 사사기 4장과 5장 내용 중 일부로 리더모임 때 받은 말씀입니다. 이스라엘과 야빈의 전쟁은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처럼 불리한 전쟁이었습니다. 하지만 여사사 드보라가 앞장섰고 그로 인해 처음에는 망설였지만 믿음으로 일어선 바락과 여인의 몸으로 적장을

전도서 3장은 ‘때’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사람이 살다 보면 언제나 좋은 때를 살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또 반대로 언제나 힘든 때만 있지는 않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세상 모든 일에는 그것이 이루어질 때가 있음으로 우리에게 일어나는 삶의 모든 순간들은 하나님의 경륜 속에 있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지금까지 제게 이 말씀은 힘든 때를

젊은 세대를 초월하여 전 세대를 아울러 MBTI는 크게 유행했고, 이미 우리의 삶 속에 정착하여 회사, 가족, 친구, 더 나아가서 처음 보는 사람에게까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MBTI가 어떻게 되세요?”하며 질문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 질문에는 “대담한 통솔자”, “정의로운 사회운동가”, “용감한 수호자”와 같은 수식어를 더해 본인이 어떤 사람에 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