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 심

최종 수정일: 2019년 1월 7일

‘나의 중심은 어디인가.’ 생각할 때, 당연히 아버지 앞, 아버지 곁이었다. 나를 돌아보게 하는 말씀을 듣고 또 머리가 멍멍할 정도로 울면서 기도하고 찬양했던 것은 잠시라도 말씀을 떠났던 내 삶들을 회개하기 위함이었다. 그러한 회개는 내 중심이 하나님이시고, 기준 또한 그분이었기에 가능했다고 늘 믿었다.


그런데 내 삶의 '중심'에 진짜 하나님이 계셨다면, 힘들고 지칠 때 제일 먼저 포기할 수 있었을까? 생각만으론 '내 중심은 하나님이야' 라고 하고 있지만 아니었던 것 같다.


믿고 싶을 때 믿고 감사하다가 지칠 때 가장 먼저 포기하는 모습이 이제는 거의 습관처럼 여겨질 만큼 익숙하다. 그렇다고 그 중심에 세상의 욕심이나 즐거움이 있는 것도 아니다. 그저 아무것도 없이 텅 비어있는 것 같다.


중심을 향해 열심히 달려가다가도 '언제라도 돌아가면 됐지' 하는 생각이 들 때면, 지옥행 버스를 타고 빠르게 퇴보하는 느낌이다. 그리고 더욱이 텅 비어있는 마음만 남는다. 이런 반복에 무너질까 두렵고 상황에 지칠까 겁도 난다.


그럼에도 나는 믿음을 간구하고 싶다. 믿음을 달라고 간구하는 것도 믿음이라 하셨다. 믿음을 지키는 방법이라고. 이렇게 중심에 대해 생각하는 것도 진정한 중심을 심어주시기 위한 단련이라 생각한다.


"나의 길 오직 그가 아시나니

나를 단련하신 후에 내가 정금 같이 나아오리라"


때에 맞는 말씀과 찬양은 언제나 나를 기다린다. 진정한 아버지 중심인 삶을 살기엔 나는 너무 연약하고 어리석다. 하지만, 그럼에도 나를 기다리고 사랑하시는 한 분만을 위하여 주신 이름의 뜻과 같이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 하는 오직 아버지중심의 삶을 살아가는 내가 되고 싶다.

무너지지 않는 온전한 중심의 소유자 그루터기가 됩시다!


ㅡ 찬양선교팀 팀장 양미

(그루터기紙 1829호)




조회수 15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이스라엘의 두령이 그를 영솔하였고 백성이 즐거이 헌신하였으니 여호와를 찬송하라“ 사사기 5장 2절 위의 구절은 사사기 4장과 5장 내용 중 일부로 리더모임 때 받은 말씀입니다. 이스라엘과 야빈의 전쟁은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처럼 불리한 전쟁이었습니다. 하지만 여사사 드보라가 앞장섰고 그로 인해 처음에는 망설였지만 믿음으로 일어선 바락과 여인의 몸으로 적장을

전도서 3장은 ‘때’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사람이 살다 보면 언제나 좋은 때를 살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또 반대로 언제나 힘든 때만 있지는 않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세상 모든 일에는 그것이 이루어질 때가 있음으로 우리에게 일어나는 삶의 모든 순간들은 하나님의 경륜 속에 있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지금까지 제게 이 말씀은 힘든 때를

젊은 세대를 초월하여 전 세대를 아울러 MBTI는 크게 유행했고, 이미 우리의 삶 속에 정착하여 회사, 가족, 친구, 더 나아가서 처음 보는 사람에게까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MBTI가 어떻게 되세요?”하며 질문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 질문에는 “대담한 통솔자”, “정의로운 사회운동가”, “용감한 수호자”와 같은 수식어를 더해 본인이 어떤 사람에 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