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르심

54대 부회장이라는 부르심에 저의 첫 마디는 "아멘"이 아닌, "기도해볼게" 였습니다.


53대 때 받은 은혜를 생각하면 즉각적인 순종이 정답이었지만, 생각지도 못한 부회장이라는 직분은 뻔히 보이는 정답을 애써 외면하게 만들었습니다.


직분에 대한 부담감은 ’과연 내가 이렇게 큰 직분을 감당할 수 있는 그릇인가?’, ‘내가 부회장으로서 그루터기에 도움이 될 수 있을까?’ 라는 고민들로 이어졌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생각의 결과로 ‘아버지, 이게 과연 그루터기를 위한 일일까요? 제 능력에 비해 너무 크고 무거워요.’ 라는 기도 밖에 나오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하나님 아버지의 부르심에 불순종할 수 있는 용기는 없었기에 그간 받은 말씀들을 떠올리기 시작했습니다. 그 중, 오인정전도사님께서 주신 ‘능력이 없다는 말로 주시는 직분을 거절하는건 겸손이 아닌 교만이다.’라는 말씀이 가장 먼저 생각났습니다.


그리고 그 말씀으로 제가 느끼던 직분의 부담감을 다시 되돌아 봤을 때, 아버지께서 이미 허락하신 능력을 바라보지 않고, 제 능력으로 감당해야한다는 교만한 생각을 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 깨달음은 하나님 아버지의 부르심에 대한 “아멘“의 계기가 되었습니다.

저는 여전히 부족한 사람이지만 아버지께서 능력주실 때에 모든 것이 가능해진다는 그 말씀만을 붙잡고, 54대의 1년을 온전히 아버지께 맡기며 그루터기와 54대를 위해 기도하고 또 기도하겠습니다.

- 54대 부회장 황명신 그루터기

(그루터기紙 1942호)

조회수 6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이스라엘의 두령이 그를 영솔하였고 백성이 즐거이 헌신하였으니 여호와를 찬송하라“ 사사기 5장 2절 위의 구절은 사사기 4장과 5장 내용 중 일부로 리더모임 때 받은 말씀입니다. 이스라엘과 야빈의 전쟁은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처럼 불리한 전쟁이었습니다. 하지만 여사사 드보라가 앞장섰고 그로 인해 처음에는 망설였지만 믿음으로 일어선 바락과 여인의 몸으로 적장을

전도서 3장은 ‘때’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사람이 살다 보면 언제나 좋은 때를 살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또 반대로 언제나 힘든 때만 있지는 않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세상 모든 일에는 그것이 이루어질 때가 있음으로 우리에게 일어나는 삶의 모든 순간들은 하나님의 경륜 속에 있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지금까지 제게 이 말씀은 힘든 때를

젊은 세대를 초월하여 전 세대를 아울러 MBTI는 크게 유행했고, 이미 우리의 삶 속에 정착하여 회사, 가족, 친구, 더 나아가서 처음 보는 사람에게까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MBTI가 어떻게 되세요?”하며 질문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 질문에는 “대담한 통솔자”, “정의로운 사회운동가”, “용감한 수호자”와 같은 수식어를 더해 본인이 어떤 사람에 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