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안녕?

2018년, 10권이 출간되고 맞이하는 첫 해이자, 구속사 발간 10년을 꽉 채운 다음 해이다. 어떤 직업이든 10년을 하면 전문가라고 하는데 우리는 구속사의 전문가가 되었는지 돌아보게 된다.


새해가 시작한 지 어느덧 3주가 지났다. 그런데 새해 계획은 세웠는가? 헵시바 때, 그리고 20대의 희망찬 새해 계획과는 달리, 30대들은 새해 계획은 어떠한가? 마음에 다짐한 것은 있는가? 혹시 새해 계획을 기록으로 남겨두신 분이 이 글을 읽으신다면 대단히 존경한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다. 필자는 사실 20대에도 새해 계획을 드문드문 세웠던 것 같다. 헵시바 시절, 선배들의 조언으로 신년 말씀을 다달이 들으면서 한해의 각오를 다 잡던 뜨거웠던 때가 있었는데, 직업이 결정되고 삶이 안정되면서 세상에서의 부업이 익숙해져 우리의 본업을 잊고 한주 한주 살아가고 있었다. 칼럼을 쓰며 다시 계획을 세워보려 한다. 그루터기 여러분들도 더 늦기 전에 새해 계획을 세워보는 것은 어떤가? (참고- 출 15:2, 시22:3)


그루터기에서는 지난 해 10권 출간을 준비하며 구속사 150독 읽기 캠페인을 달성했고, BTB 운동으로 매일매일 출근 길 말씀읽기가 어느덧 몸에 익었다. 항상 말씀으로 충만한 것도 중요하겠지만, 올 한 해 새로운 계획이 있다면 그루터기 선후배, 또래들과 소통하는 것이다. 서로를 더 많이 알아가고 서로를 위로하는 그루터기를 꿈꾼다. 하지만 계획만 가지고 되는 법은 없다.


작년 12월, 승리의 날까지 3주 작정 새벽기도/금식기도를 가족끼리 진행하였다. 교회나 기관에서 하는 것이 아닌 처음으로 한 자발적인 작정기도였다. 필자는 금식이 너무 어려워 새벽기도만 하였음에도, 첫 주부터 가족들의 기도제목들이 하나씩 풀리기 시작했다. 새벽/금식 기도의 놀라움을 체험하였고, 구하지 않은 새로운 방법이자 더 좋은 방법으로 화답해주시는 응답에 놀라움을 금치 못 하였다. 새해에도 다시 작정기도를 시작해야겠다고 마음을 다잡고 있다. 새벽기도와 금식기도는 쉽지 않다. 그래서 더 간절한 기도이고, 하나님은 그 기도들 들어주신다고 하셨으니 (고후 7:12), 계획에 기도를 더하여 2018년은 계획했던 것을 모두 이루길 소망한다.


그루터기여 아침을 깨우자!



─ 독수리 성가대장 성시백 그루터기

(그루터기紙 1790호)


조회수 13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이스라엘의 두령이 그를 영솔하였고 백성이 즐거이 헌신하였으니 여호와를 찬송하라“ 사사기 5장 2절 위의 구절은 사사기 4장과 5장 내용 중 일부로 리더모임 때 받은 말씀입니다. 이스라엘과 야빈의 전쟁은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처럼 불리한 전쟁이었습니다. 하지만 여사사 드보라가 앞장섰고 그로 인해 처음에는 망설였지만 믿음으로 일어선 바락과 여인의 몸으로 적장을

전도서 3장은 ‘때’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사람이 살다 보면 언제나 좋은 때를 살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또 반대로 언제나 힘든 때만 있지는 않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세상 모든 일에는 그것이 이루어질 때가 있음으로 우리에게 일어나는 삶의 모든 순간들은 하나님의 경륜 속에 있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지금까지 제게 이 말씀은 힘든 때를

젊은 세대를 초월하여 전 세대를 아울러 MBTI는 크게 유행했고, 이미 우리의 삶 속에 정착하여 회사, 가족, 친구, 더 나아가서 처음 보는 사람에게까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MBTI가 어떻게 되세요?”하며 질문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 질문에는 “대담한 통솔자”, “정의로운 사회운동가”, “용감한 수호자”와 같은 수식어를 더해 본인이 어떤 사람에 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