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선고

어느 날 의사가 말한다.

“당신은 곧 죽게 됩니다. 마음의 준비를 하세요.”

갑작스러운 사형선고에 가슴이 철렁 내려앉는다. ‘아니, 내가 곧 죽다니...’ 우리 모두에게는 그러한 사형선고가 내려져 있다. 죽음까지의 기간은 길어야 칠팔십년 정도(시 90:10). 그 기간이 지나면, 아니면 더 이른 나이에, 모두 선고 받은 그대로 죽음에 이르게 된다. 100억, 1,000억, 세상에서 엄청난 부를 축적한 사람도 때가 되면 다 놓고 죽음의 길로 떠나야 한다(욥 1:21). 이렇게 사망의 길에 놓여진 인간의 삶은 실로 허무하고 가련하기까지 하다.


죽을 수밖에 없는 나에게, 어느 날 의사가 다시 말한다.

“당신의 삶이 연장되었습니다. 그 기간은 영원한 생명입니다(요 3:16).”

곧 죽는다는 말로 절망에 빠져 어두컴컴한 마음에 갑자기 소망의 빛줄기가 비치고 한없는 감사의 눈물이 맺힌다. 이 보잘 것 없고 죄 많은 나를 왜 살려주셨는가. 하나님은 나에게 손을 내밀어 주셨는데 나는 그런 하나님을 등지고 배역하는 삶은 살아왔지 않는가. 나에게 왜 영원한 생명과 구원이라는 이 놀라운 축복을 허락해주셨는가.


자격이 없는 나를 살리시기 위해 예수님은 측량할 수 없는 긍휼과 사랑으로 다가와 안아주신다. 그리고 나를 위해, 나 대신 ‘값’을 치루기 위해 살이 찢기고 피가 눈물이 되어 흐르는 그 고통스러운 고난을 순종으로 당하시고 십자가에 달리셨다(마 26:28). 만물의 주관자 되신 예수님께서 언약의 당사자가 되셔서 십자가에 달리심으로 아버지의 뜻을 다 이루시고 택한 백성에게 그 의를 전가해 주셨다. 그리고 무덤에서 사망권세를 깨뜨리고 3일 만에 부활하셨다.


부활의 참 기쁨을 깨닫기 위해서는 예수님의 고난의 발자취를 함께 걷는 것이 필요하다. 십자가의 고난, 십자가의 피, 십자가의 권세와 능력을 알아야만 부활의 참 기쁨을 느낄 수 있다. 우리의 삶이 어두워 길을 잃고 작은 별조차 보이지 않을 때, 우리의 삶이 십자가의 순종과 고난에 동참하는 삶이 된다면, 그 빛은 예수님의 부활의 빛으로 아주 환하게 우리의 길을 비출 것이다. 부활의 새 생명을 주신 이에게 감사하며(롬 6:4), 죽어야 했던 내가 다시 살아남도 계속 살아감도 오직 하나님의 은혜임을 고백한다.


─ 교육부회장 이장식

(그루터기紙 1799호)


조회수 26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이스라엘의 두령이 그를 영솔하였고 백성이 즐거이 헌신하였으니 여호와를 찬송하라“ 사사기 5장 2절 위의 구절은 사사기 4장과 5장 내용 중 일부로 리더모임 때 받은 말씀입니다. 이스라엘과 야빈의 전쟁은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처럼 불리한 전쟁이었습니다. 하지만 여사사 드보라가 앞장섰고 그로 인해 처음에는 망설였지만 믿음으로 일어선 바락과 여인의 몸으로 적장을

전도서 3장은 ‘때’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사람이 살다 보면 언제나 좋은 때를 살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또 반대로 언제나 힘든 때만 있지는 않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세상 모든 일에는 그것이 이루어질 때가 있음으로 우리에게 일어나는 삶의 모든 순간들은 하나님의 경륜 속에 있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지금까지 제게 이 말씀은 힘든 때를

젊은 세대를 초월하여 전 세대를 아울러 MBTI는 크게 유행했고, 이미 우리의 삶 속에 정착하여 회사, 가족, 친구, 더 나아가서 처음 보는 사람에게까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MBTI가 어떻게 되세요?”하며 질문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 질문에는 “대담한 통솔자”, “정의로운 사회운동가”, “용감한 수호자”와 같은 수식어를 더해 본인이 어떤 사람에 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