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난을 이겨낸 소망의 그 이름, 그루터기 (사 6:13)

‘그루터기’라는 단어가 주는 느낌은 매우 소망적이고 긍정적이지만, 본문에서는 하나님의 무서운 심판의 배경에서 등장한 단어입니다. 그러나 역설적으로 하나님은 그러한 심판과 절망의 상황에서 그루터기로 인해 하나님의 백성들이 소망을 품을 수 있도록 인도하셨습니다.



1. 이사야 선지자의 소명과 하나님의 심판


이사야 6장은 스랍의 등장과 이사야 선지자의 소명에 대해 말씀하고 있습니다. 이 때 이사야 선지자는 “내가 여기 있나이다 나를 보내소서”라고 응답할 때 하나님은 그를 들어 쓰시며 이스라엘에게 전할 말씀을 주셨습니다. 그 말씀의 내용은 이스라엘의 눈과 귀를 막아 깨닫거나 회개치 못하게 함으로 멸망케 하고자 함입니다. 하나님의 심판에 다 망하고 겨우 십분의 일이 남았지만, 그마저도 삼키겠다는 것입니다. 이처럼 절망과 낙담의 상황에서도 하나님은 ‘그루터기’를 통해 소망의 씨앗을 뿌려주셨습니다.



2. 소망의 씨앗, 그루터기


노아 당시 홍수로 세상을 심판했을 때 하나님의 구속역사는 중단될 위기에 처해있었지만, 노아의 8식구로 인해 새롭게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따라서 노아의 가족은 홍수 후 새 인류에게 소망의 씨앗이 되고, 회복의 발판이 되는 그루터기와 같은 존재입니다. 나아가 갈대아 우르를 떠나 가나안 땅에 첫발을 디딘 아브라함이나, 출애굽 세대의 주역 여호수아와 갈렙도 이스라엘의 미래를 소망할 수 있는 거룩한 씨, 그루터기라 할 수 있습니다.

바벨론에서 3차에 걸쳐 귀환한 52,000여명의 백성들 또한 이스라엘 부흥과 회복의 거룩한 씨요, 그루터기라 할 때 하나님은 심판과 절망의 상황 속에서도 ‘그루터기’를 통해 어두운 심판을 견디고 미래에 대한 소망으로 일어설 수 있는 은혜를 허락해 주십니다.



3. 남은 자로서 그루터기의 삶의 자세


남은 자로서 환난을 이기고 소망의 씨알이 되기 위해 그루터기된 성도는 ‘하나님의 열심’으로 일해야 합니다(고후 11:2). 떨기나무가 불은 붙었지만 소멸되지 않고 계속 불타올랐던 것처럼(출 3:2), 하나님의 공급하시는 은혜와 힘으로 지속해서 열심을 내야 합니다. 이것이 그루터기로서 남은 자가 되고, 미래에 소망의 씨앗이 되는 비결입니다.



결 론 : 하나님의 심판 가운데 있는 백성들에게 ‘그루터기’는 소망의 이름입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무서운 심판을 견디고 통과한 사람들입니다. 끝까지 남아서 거룩한 씨가 되어 미래의 새 일꾼들을 결실하는 바탕이 되었습니다. 창립 39주년을 맞은 그루터기도 오늘 말씀을 통해 교회 부흥의 주역이 되며, 교회의 미래를 책임지고 이끌어가는 주인공들이 될 줄로 믿습니다.



ㅡ 그루터기紙 1852호

홍봉준 목사

조회수 3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오늘 본문은 야곱의 약전(족보, 삶의 결과)을 말씀하면서 요셉에게 형제들과 다른 옷을 입혔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옷을 입는다’는 것은 사람의 신분, 지위, 능력 혹은 그 사람의 상태를 의미합니다. 성경에서 옷을 입은 것은 그 사람의 영적인 상태, 사명을 알려줍니다. 그러므로 요셉이 '채색 옷', 다른 사람과 구별된 '별다른 옷'을 입었다는 것은 그가 다

오늘 본문은 하나님께서 에스겔 선지자에게 에스겔 성전의 이상을 보여주시면서 성전의 제도, 식양, 출입하는 곳, 형상, 규례, 율례를 알려주신 후 성전의 모습을 이스라엘에게 보이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파괴되고 불태워진 과거 예루살렘 성전이 아닌 새 성전에 관한 이상을 에스겔에게 나타내시고, 그 이상의 내용을 이스라엘에게 보이라고 하신 것입니다. 그

사람은 누구나 잘 살고 싶은 마음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잘 산다는 것은 단지 물질적인 풍족을 누리면서 사는 삶일까요? 그런 기준이라면 ‘잘 사는 성도’ 또한 세상에서 많은 돈을 벌고, 물질적인 여유를 누리면서 사는 성도를 말하는 것일까요? 하나님의 기준으로 ‘잘 사는 성도’는 ‘하나님’과 ‘나’ 사이가 죄의 담으로 막혀있지 않는 사람입니다. 1. 잘 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