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호적을 이루시려 이 땅에 오신 예수님(마 2:1-12, 눅 2:1-7)

예수님이 탄생하던 때는, 로마의 가이사 아구스도가 통치하며 ‘천하로 다 호적하라’(눅 2:1)명령했던 때이다. 이에 요셉도 ‘다윗의 집 족속’이므로 ‘갈릴리 나사렛 동네’에서 베들레헴으로 호적하러 갔다가, 미가 선지자의 예언대로 베들레헴에서 예수님이 탄생하셨다(미 5:2). 이렇게 예언이 성취되던 때에, 또한 땅의 호적이 이루어지던 때에 예수님을 영접한 자들과 영접하지 않은 자들로 나뉘게 되는 것을 볼 수 있다.



1. 예수님을 영접하지 않은 사람들

(1) 헤롯왕의 성탄(마 2:1-18): 헤롯은 ‘에서 후손 이두매인’ 사람으로 ‘유대인의 왕으로 나신 이가 어디 계시뇨’라는 동방박사의 질문에 대노하며 ‘나 외에 다른 왕’이 있을 수 없다 하여 2세 이하의 남아를 학살했다.

(2) 제사장들과 서기관들의 성탄(마 2:4): 그들은 헤롯이 “그리스도가 어디서 나겠느뇨?”라고 물었을 때, 그리스도가 베들레헴서 탄생하실 것을 헤롯왕에게 알려줬지만, 정작 본인들은 가지 않았다(머리로만 맞이하는 성탄).

(3) 예루살렘 시민들: 그리스도의 탄생 소식에 예루살렘에 소동했지만(마 2:3), 예수 앞으로 간 자들은 없었다.

(4) 베들레헴의 성탄: 예언대로 둘도 없는 성자 예수님이 베들레헴에 탄생했지만, 예수님을 냉대하고 사관이 없어 구유에 누이게 하였다(눅 2:7).



2. 예수를 영접한 사람들(성탄 마중)

(1) 동방박사들: 이들은 동방에서(페르시아)부터 ‘그의 별’(민 24:17, 마 2:2)을 보고 약 1천 km의 거리를 뚫고, 예수를 맞으려는 한 목적을 가지고 고독한 여행을 하며 베들레헴으로 와서 예수께 경배했다.

(2) 예수께서 성탄 하신 거룩한 밤, 양을 지키며 깨어있던 목자들에게 ‘강보에 싸여 구유에 누인 아기를 보리니 이것이 너희에게 표적이 되리라’(눅 2:12)라며 예수의 탄생 소식을 전했다. 그들은 곧바로 베들레헴으로 달려가 구원의 표적을 목격하였다(눅 2:8-12).

(3) 시므온과 안나: 날마다 성전에서 기도하며 메시아를 대망하면서, 결국 그의 눈이 주의 영광을 봄으로써 하나님께 영광 돌리며 선지자로서의 사명을 다 감당하였다(눅 2:25-35). 이들은 인생의 종무식을 예수를 영접하고 잘 마무리했다.



결론 : 이 땅에 하늘 호적하러 오신 예수님을 어떻게 맞이할 것인가?

(눅 2:1)이 때에 가이사 아구스도가 영을 내려 천하로 다 호적(아포그랍호=등록하다, 기록하다) 하라 하였으니

예수님이 탄생한 시기는 천하에 모든 사람이 호적하던 시기이다. 그러나 예수님은 하늘 호적을 이루시고자 이 땅에 오셨다. 예수님과 내가 가족관계가 되는 최고 축복의 날이 성탄이다. 예수를 영접하는 자들, 곧 ‘하늘에 기록한(아포그랍호) 장자들의 총회’(히 12:23)에 우리를 이끌어 주시기 위해 예수님이 성탄 하셨는데, 나는 예수님을 영접하였는가?.

#최고의 축복의 날 나는 무엇을 할 것인가? 나의 보배합을 열어 예수께 드리고(마 13:44), 예수를 나의 가장 귀중한 보배로 모시는 삶을 살자(골 2:3)!


오인정 전도사

2020년 12월 20일 정기집회

조회수 6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오늘 본문은 야곱의 약전(족보, 삶의 결과)을 말씀하면서 요셉에게 형제들과 다른 옷을 입혔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옷을 입는다’는 것은 사람의 신분, 지위, 능력 혹은 그 사람의 상태를 의미합니다. 성경에서 옷을 입은 것은 그 사람의 영적인 상태, 사명을 알려줍니다. 그러므로 요셉이 '채색 옷', 다른 사람과 구별된 '별다른 옷'을 입었다는 것은 그가 다

오늘 본문은 하나님께서 에스겔 선지자에게 에스겔 성전의 이상을 보여주시면서 성전의 제도, 식양, 출입하는 곳, 형상, 규례, 율례를 알려주신 후 성전의 모습을 이스라엘에게 보이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파괴되고 불태워진 과거 예루살렘 성전이 아닌 새 성전에 관한 이상을 에스겔에게 나타내시고, 그 이상의 내용을 이스라엘에게 보이라고 하신 것입니다. 그

사람은 누구나 잘 살고 싶은 마음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잘 산다는 것은 단지 물질적인 풍족을 누리면서 사는 삶일까요? 그런 기준이라면 ‘잘 사는 성도’ 또한 세상에서 많은 돈을 벌고, 물질적인 여유를 누리면서 사는 성도를 말하는 것일까요? 하나님의 기준으로 ‘잘 사는 성도’는 ‘하나님’과 ‘나’ 사이가 죄의 담으로 막혀있지 않는 사람입니다. 1. 잘 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