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시할 땅으로 가라 (창 12:1)

최종 수정일: 2019년 3월 4일


오늘 본문 창세기 12:1은 지시한 땅이 아니라 “지시할 땅으로 가라”고 말씀하셨다. 사도행전 7:3에서 정확히 “보일 땅”이라 번역해서 사용한다. 그 뜻은 설명하다, 증명하다, 나중에 보여줄 땅, 어딘가에 도착하면 알려줄 땅으로 가라는 것이다. 아브라함은 갈 바를 알지 못하고 떠났다고 히브리서 11:8절은 기록하고 있다. 본문의 핵심단어는 “가라”다. 믿음의 길을 어떻게 가야 잘 가는 것일까?



1. 하나님 말씀의 뒤를 따라가야 한다.


아브라함은 믿음으로 말씀하신 그 길을 걸었다(히 11:8). 말씀하시는 시점에 귀를 기울이는 신앙의 사람이었다. 그 말씀을 믿었다는 것이다. “가라”의 히브리어 ‘얄라크’는 ‘가다’, ‘오다’, ‘걷다’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① 배가 항해하는 상태(창 7:18), ② 물이 흘러가는 상태(창 2:14), ③ 나팔소리가 점점 커지는 상태(출 19:19), 사람의 걸음 상태(출 14:29), ④ 끝을 의미한다(아 2:11,호 6:4). ⑤ 하나님의 임재나 심판을 의미 한다(창 18:33,삼하 7:23).

우리가 가는 길이 혼자만의 길인가? 아니다. 하나님과 함께 가는 것이고 더 정확히 말하자면 하나님의 말씀의 뒤를 좇아가는 것이다. 믿음의 선조들이 그렇게 살아갔으며 그 삶을 하나님과 동행했다고 결론짓고 있다(창 5:22). ‘얄라크’는 이런 뜻을 가지고 있다. 그렇다면 어떻게 가야 잘 가는 것일까?



2. 새로운 시작을 통해 좋은 결과물을 만들어낼 것을 말씀한다.


사도행전 7:3에서 “보일 땅”은 헬라어로 ‘엑셀코마이’이다. 그 뜻은 ‘나가다’, ‘나오다’, ‘~에서부터 나오다’이며 문맥상 현재 머물러 있는 장소에서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것을 창출해내는 삶을 말씀한다. 그렇게 안주하지 않는 삶의 결과는 결국 열매가 있다(창 24:50, 민 16:46, 사51:4-5). ‘엘코마이’의 뜻은 하나님께서 억지로 끌어내는 것이 아니라 자발적으로 스스로가 안주하고 있는 곳에서부터 탈출하는 것을 말씀하고 있다. 하나님의 말씀을 보고, 듣고, 가르치고, 선포하는 삶을 말씀하고 있다(마 9:26,눅 2:1,4:14,고전 14:36,살전 1:8,계 16:17,19:5).


어떻게 가라는 말씀인가?

첫째, 하나님의 말씀의 뒤따라야 한다.

둘째, 그 결과가 좋아야한다는 것이다.

스스로 만족하지 마라. 좋은 결과를 만들기 위해 헌신하고 최선을 다하라. 그것이 하나님의 명령에 순종하여 믿음으로 가는(출발) 사람의 바른 모습니다.



결 론: 믿음이 수반되어야 한다.

1) 아무리 수많은 계획을 세울지라도 우리의 길을 인도하시는 분은 오직 하나님 한분이시다

(잠 3:5-6,16:9,20:24,렘 10:23)

2) 결코 조급해하지 마라(출 23:30,신 7:22,시 107:30,사 25:1,슥 8:8)

3) 때마다 지시는 받는 것이다. 그러니 하나님께 질문하라.

아브라함은 하란을 지나, 유브라데를 건너, 수리아를 거치고, 다메섹을 지나, 헐몬 산을 넘어, 가나안에 도착했다. 그러나 그 땅이 정말 축복의 땅이었나? 그렇지 않다. 사도행전 7:5에서 “그러나 여기서 발붙일 만큼도 유업을 주지 아니하시고”라고 말씀한다. 가나안은 믿음을 성장시킬 또 다른 훈련의 장소였던 것이다. 그렇지만 아브라함은 그 땅에 하나님과의 언약을 체결하고 결국 믿음의 조상으로 성장했음을 말씀하고 있다(롬 4:1-25). 그리고 결국 아브라함이 눈을 들어 바라본 땅, 즉 하나님께서 ‘보게 하신 땅’을 아브라함에게 기업으로 주셨다(창 13:14-17).


우리의 영혼을 거스르는 육체의 정욕을 제어하여(벧전 2:11) 인내하며 믿음으로 ‘가라’하신 명령에 순종한다면 결국 준비해 놓으신 땅을 바라보게 하실 것이고 밟게 하실 것이다. 사랑하는 그루터기들의 삶이길 소망한다.




ㅡ 그루터기紙 1835호

김영수 목사

조회수 15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오늘 본문은 야곱의 약전(족보, 삶의 결과)을 말씀하면서 요셉에게 형제들과 다른 옷을 입혔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옷을 입는다’는 것은 사람의 신분, 지위, 능력 혹은 그 사람의 상태를 의미합니다. 성경에서 옷을 입은 것은 그 사람의 영적인 상태, 사명을 알려줍니다. 그러므로 요셉이 '채색 옷', 다른 사람과 구별된 '별다른 옷'을 입었다는 것은 그가 다

오늘 본문은 하나님께서 에스겔 선지자에게 에스겔 성전의 이상을 보여주시면서 성전의 제도, 식양, 출입하는 곳, 형상, 규례, 율례를 알려주신 후 성전의 모습을 이스라엘에게 보이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파괴되고 불태워진 과거 예루살렘 성전이 아닌 새 성전에 관한 이상을 에스겔에게 나타내시고, 그 이상의 내용을 이스라엘에게 보이라고 하신 것입니다. 그

사람은 누구나 잘 살고 싶은 마음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잘 산다는 것은 단지 물질적인 풍족을 누리면서 사는 삶일까요? 그런 기준이라면 ‘잘 사는 성도’ 또한 세상에서 많은 돈을 벌고, 물질적인 여유를 누리면서 사는 성도를 말하는 것일까요? 하나님의 기준으로 ‘잘 사는 성도’는 ‘하나님’과 ‘나’ 사이가 죄의 담으로 막혀있지 않는 사람입니다. 1. 잘 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