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길에 서 있는가? _ 왕상 13:33

1. 여로보암이 선택한 길과 그 길을 좇은 사람들

(1) 여로보암은 하나님의 약속보다 인간의 생각으로 왕권을 지키려 했다.

① 백성이 제사를 드리기 위해 예루살렘으로 가는 것을 막으려고 벧엘과 단에 두 금송아지를 만들어 경배하게 함으로 전 국민이 죄를 짓게 만들었다(왕상 12:26-30).

② 수송아지 하나와 숫양 일곱을 끌고 오면, 보통 백성에게 제사장의 직분을 주었다(왕상 12:31, 13:33, 대하 13:9).

③ 장막절을 8월 15일로 옮겨 절기를 삼아 지키게 했다(왕상 12:32-33).

결과 하나님은 무명의 하나님의 사람을 보내어 최고의 권력자 여로보암에게 ‘심판을 선포’하게 했지만(왕상 13:1-3), ‘이 일 후에도 여로보암은 그 악한 길에서 떠나 돌이키지 않았다’(왕상 13:33). 그의 일생은 자기만 범죄뿐만 아니라 백성도 범죄케 하여 하나님의 노를 격동시킨 삶이었고(왕상 15:30), ‘여로보암의 길’은 하나님의 노를 격발시키고 온 이스라엘로 범죄케 하는 길을 나타내는 관용어가 되었다(왕상 13:33, 15:26, 34, 16:2, 19, 26, 22:52, 왕하 3:3, 15:9, 18, 24).


(2) 북이스라엘의 열왕들과 방백들도 한결같이 ‘여로보암의 길’을 좇으며, 백성들을 국가적 차원에서 하나님을 아주 떠나게 만들었다(왕상 12:28-33).


(3) 다윗의 집을 저버리고 여로보암을 선택한 백성들은 여로보암의 폭정에 맞서지 못하고 ‘여로보암의 길’을 좇으며 하나님을 등지고 떠났다(왕상 15:30). 죄악을 분별하지 못하고, 무관히 여기며 타협하며 사는 것도 큰 죄이다.

2. 하나님의 약속의 길을 좇은 사람들

(1) 여로보암의 우상화 정책에 반대한 경건한 제사장들과 레위인들이 예루살렘으로 이주했다(대하 11:13-16).


(2) 여로보암의 범죄로 그의 집의 모든 사내는 다 비참하게 죽고, 그 시체마저 장사 되지 못했는데(왕상 15:29-30), 여로보암의 아들 아비야만 묘실에 장사되었고, 백성들이 그의 죽음을 애도했다. 이는 아비야가 ‘하나님을 향하여 선한 뜻을 품어’ 하나님을 경배했기 때문이다(왕상 14:13).


결론: 나는 어느 길에 서 있는가? 사람이 선택한 길에 서 있는가? 하나님이 말씀하신 길에 서 있는가? 죄악과 타협하고 있는가, 죄악과 맞서 싸우고 있는가? 똑같은 상황이지만, 죄악과 타협하며 하나님을 등지고 떠나는 자는 비참하게 결말을 맺고 죄악과 맞서 죄악을 등지고 하나님을 찾는 자는 하나님께서 책임져 주신다(시 37:5).


오인정 전도사

2021년 09월 12일 정기예배


조회수 6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오늘 본문은 야곱의 약전(족보, 삶의 결과)을 말씀하면서 요셉에게 형제들과 다른 옷을 입혔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옷을 입는다’는 것은 사람의 신분, 지위, 능력 혹은 그 사람의 상태를 의미합니다. 성경에서 옷을 입은 것은 그 사람의 영적인 상태, 사명을 알려줍니다. 그러므로 요셉이 '채색 옷', 다른 사람과 구별된 '별다른 옷'을 입었다는 것은 그가 다

오늘 본문은 하나님께서 에스겔 선지자에게 에스겔 성전의 이상을 보여주시면서 성전의 제도, 식양, 출입하는 곳, 형상, 규례, 율례를 알려주신 후 성전의 모습을 이스라엘에게 보이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파괴되고 불태워진 과거 예루살렘 성전이 아닌 새 성전에 관한 이상을 에스겔에게 나타내시고, 그 이상의 내용을 이스라엘에게 보이라고 하신 것입니다. 그

사람은 누구나 잘 살고 싶은 마음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잘 산다는 것은 단지 물질적인 풍족을 누리면서 사는 삶일까요? 그런 기준이라면 ‘잘 사는 성도’ 또한 세상에서 많은 돈을 벌고, 물질적인 여유를 누리면서 사는 성도를 말하는 것일까요? 하나님의 기준으로 ‘잘 사는 성도’는 ‘하나님’과 ‘나’ 사이가 죄의 담으로 막혀있지 않는 사람입니다. 1. 잘 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