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음은 기도로 나타난다 (대하 32:20)

성경(개혁한글)은 ‘기도(350회)’, ‘간구(120회), 그 외에도 ’부르짖다, 구하다, 아뢰다‘ 등의 말씀을 통해, 오늘날 우리에게 기도의 중요성에 대하여 말씀하고 있습니다.(골 4:2) 기도를 항상 힘쓰고 기도에 감사함으로 깨어 있으라또한 사무엘 선지자는 기도하기를 쉬는 죄를 여호와 앞에 결단코 범지 아니하였다는 고백(삼상 12:23)을 통하여 기도하는 것을 쉬는 것이 하나님 앞에 죄라는 것을 말씀하는 것입니다.


1. 인물 비교


2. 나라의 위기에서 두 왕의 기도


- 시드기야 (바벨론 침공)

예레미야 선지자에게 기도 부탁(렘 21:1-2)을 하였지만, 정작 본인은 하나님께 기도하지 않았습니다. 또한 하나님의 응답이 선지자를 통하여 왕에게 전달되었지만, 시드기야가 원하는 응답이 아니었기 때문에 왕과 백성들은 말씀에 불순종하여 바벨론에 항복하지 않았고, 결국 예루살렘 성은 함락(왕하 25:2-4)되고, 시드기야는 두 눈이 뽑힌 채 바벨론에 끌려가는 비참한 최후를 맞이하였습니다(왕하 25:7).


- 히스기야 (앗수르 제 1, 2차 침공)

앗수르 제 2차 침공에 이사야 선지자에게 기도 부탁(왕하 19:4)을 하였고, 본인 스스로 하나님께 기도하였습니다(왕하 19:1, 14-19). 그리고 오늘 본문 말씀과 같이 히스기야 왕과 선지자 이사야가 함께 하늘을 향하여 기도하였을 때, 여호와의 사자가 앗수르 군사 185,000명을 치시고, 남유다를 구원하셨습니다(왕하 19:35).


결론으로, 위기 가운데 비로서 신앙의 차이, 믿음의 차이가 기도로 나타나는 것입니다.

삶의 문제 가운데 신앙의 동역자들에게 기도부탁을 하고, 스스로 하나님께 부르짖고 기도할 때, 응답의 역사를 체험하며 승리하는 모든 그루터기 되시길 소원합니다.



ㅡ 그루터기紙 1830호

조현우 전도사

조회수 3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오늘 본문은 야곱의 약전(족보, 삶의 결과)을 말씀하면서 요셉에게 형제들과 다른 옷을 입혔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옷을 입는다’는 것은 사람의 신분, 지위, 능력 혹은 그 사람의 상태를 의미합니다. 성경에서 옷을 입은 것은 그 사람의 영적인 상태, 사명을 알려줍니다. 그러므로 요셉이 '채색 옷', 다른 사람과 구별된 '별다른 옷'을 입었다는 것은 그가 다

오늘 본문은 하나님께서 에스겔 선지자에게 에스겔 성전의 이상을 보여주시면서 성전의 제도, 식양, 출입하는 곳, 형상, 규례, 율례를 알려주신 후 성전의 모습을 이스라엘에게 보이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파괴되고 불태워진 과거 예루살렘 성전이 아닌 새 성전에 관한 이상을 에스겔에게 나타내시고, 그 이상의 내용을 이스라엘에게 보이라고 하신 것입니다. 그

사람은 누구나 잘 살고 싶은 마음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잘 산다는 것은 단지 물질적인 풍족을 누리면서 사는 삶일까요? 그런 기준이라면 ‘잘 사는 성도’ 또한 세상에서 많은 돈을 벌고, 물질적인 여유를 누리면서 사는 성도를 말하는 것일까요? 하나님의 기준으로 ‘잘 사는 성도’는 ‘하나님’과 ‘나’ 사이가 죄의 담으로 막혀있지 않는 사람입니다. 1. 잘 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