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역자 - 94또래 입학식을 환영하며

올해 헵시바 졸업생들의 그루터기 입학을 돕는 ‘새친구준비위원회(새준위)’의 장을 맡으며 오늘만을 기다렸다. 바로 94또래 막내들의 입학식! 귀한 막내들이 13또래라는 학번 명칭에서 94또래라는 생년 명칭으로 바뀌는 친숙한 듯, 낯선 한 걸음을 내딛는 날이다. 헵시바 때도 이들을 막내로 맞았었는데, 그때와는 느낌이 사뭇 다르다. 뭔가를 알려주고 싶은 열의보다 함께 끝까지 가는 동역자가 되고 싶은 생각이 더 크다.


함께한다는 것, 협력하는 걸 말한다. 대학교나 회사에서는 선배들이 지나가는 말로 ‘막내니까’라는 당위성을 부여해 대부분 일을 넘겨준다. 하지만 그루터기라면 막내와 협력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우리들의 협력은 단지 어떤 행사의 마무리를 넘어 교회와 청년의 부흥과 직결되기 때문이다. 지난해를 되돌아보면, 그루터기들이 서로 협력했기에 새로운 2020년과 귀한 막내를 또 한 번 선물 받을 수 있었다.


그런 면에서 우리의 첫 모습 또한 94또래에게 협력해야 할 동역자로 느껴졌으면 한다. 어린아이들이 부모님의 행동을 보고 배워 인성이 길러지듯, 막내들이 그루터기 선배들의 행동과 분위기를 보고 올바른 신앙의 꽃길로 인도함을 받을 수 있도록. 특히 바쁜 사회생활 가운데 신앙을 단련해야 하는 상황이기에 더욱 ‘동역자’의 존재가 중요할 때다.


우리는 오직 예수, 오직 믿음으로 지금까지 이 자리를 지키게 해주신 신앙의 아버지 휘선 박윤식 목사님의 모습을 생생히 기억한다. 신앙의 부모가 우리에게 직접 행동으로 보여주셨던, 어떠한 상황 속에서도 결코 쉼 없이 전진해야 한다는 신앙의 자세를 잘 알고 있다. 아마 주일 2시 그루터기 정기집회 예배의 자리를 지키는 것이 시작이지 않을까?


2020년 우리에게 새로운 기회들이 주어졌다. 한 치 앞의 계획도 볼 수 없는 우리지만, 말씀의 검과 믿음의 방패로 능히 헤쳐 나가 우리에게 주어진 부흥의 기회를 준비하고 쟁취하는 그루터기가 되자!


(빌 1:27) 오직 너희는 그리스도의 복음에 합당하게 생활하라

이는 내가 너희에게 가 보나 떠나 있으나

너희가 한마음으로 서서 한 뜻으로 복음의 신앙을 위하여 협력하는 것과



ㅡ 이승환 편집팀 부팀장

(그루터기紙 1887호)


조회수 7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이스라엘의 두령이 그를 영솔하였고 백성이 즐거이 헌신하였으니 여호와를 찬송하라“ 사사기 5장 2절 위의 구절은 사사기 4장과 5장 내용 중 일부로 리더모임 때 받은 말씀입니다. 이스라엘과 야빈의 전쟁은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처럼 불리한 전쟁이었습니다. 하지만 여사사 드보라가 앞장섰고 그로 인해 처음에는 망설였지만 믿음으로 일어선 바락과 여인의 몸으로 적장을

전도서 3장은 ‘때’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사람이 살다 보면 언제나 좋은 때를 살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또 반대로 언제나 힘든 때만 있지는 않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세상 모든 일에는 그것이 이루어질 때가 있음으로 우리에게 일어나는 삶의 모든 순간들은 하나님의 경륜 속에 있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지금까지 제게 이 말씀은 힘든 때를

젊은 세대를 초월하여 전 세대를 아울러 MBTI는 크게 유행했고, 이미 우리의 삶 속에 정착하여 회사, 가족, 친구, 더 나아가서 처음 보는 사람에게까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MBTI가 어떻게 되세요?”하며 질문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 질문에는 “대담한 통솔자”, “정의로운 사회운동가”, “용감한 수호자”와 같은 수식어를 더해 본인이 어떤 사람에 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