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루터기를 남겨두라 (단 4:26-27)

그루터기 창립 40주년을 맞아 감사함으로 하나님께 영광 돌리며, 우리에게 ‘그루터기’라는 이름을 주신 의미에 대해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1. ‘그루터기’의 의미 - 회복의 씨앗이자 심판의 상징


사 6:13에서 “밤나무 상수리나무가 베임을 당하여도 그 그루터기는 남아 있는 것같이”라는 말씀을 볼 때 ‘그루터기’는 하나님의 심판의 배경에서 나옵니다. 온전한 나무가 하나님의 심판으로 다 베어지고, 겨우 밑동만 남은 것입니다. 그럼에도 ‘그루터기’가 회복과 소망의 상징이 된 것은 그 남은 그루터기를 통해 다시금 이전의 모습과 영광을 회복시켜주시겠다는 하나님의 약속이 주어졌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우리에게 ‘그루터기’라는 이름을 주신 것은 심판과 고난 속에서도 회개와 갱신을 통해 이전보다 더 강하고 영광스런 모습을 회복시켜주시겠다는 축복입니다. 그러면 어떻게 ‘그루터기’에서 이전의 모습으로 회복할 수 있을까요?



2. 하나님이 통치하심을 깨달아야 합니다.


본문 26절 말씀을 볼 때, “하나님이 다스리시는 줄을 왕이 깨달은 후에야 왕의 나라가 견고하리이다”라고 하였습니다. 이는 느부갓네살 왕이 교만할 때 ‘큰 나무’가 베임을 당해 그루터기만 남았으나 이를 통해 왕이 회개하고 하나님의 다스리심을 깨닫게 되면 이전처럼 견고하게 된다는 말씀입니다. 두루 왕도 “나는 신이라 내가 하나님의 자리 곧 바다 중심에 앉았다 하도다”(겔 28:2)라고 교만할 때 하나님이 심판하셨습니다. 우리는 느부갓네살 왕의 모습을 통해 나 자신이 하나님의 손에 붙들려서 하나님의 주권과 섭리 가운데 살아가고 있음을 깨닫고 고백해야 합니다. 그러할 때 마치 ‘그루터기’만 남아있는 비참한 형편이라 할지라도 회복의 은총을 받게 됩니다. 사도바울은 “너희는 너희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고전 6:19-20)라고 말씀하였습니다. 이 말씀을 마음에 새기고 “여호와의 이름에 합당한 영광을”(대상 16:29) 돌리는 삶을 살 때 그루터기는 온전한 나무로 회복될 수 있습니다.



3. 공의를 행하고 가난한 자를 긍휼히 여겨야 합니다.


이는 우리의 이웃에 대한 태도와 관련된 내용입니다. 가난한 자는 오늘날 사회적 약자라 할 수 있습니다. 구약에서는 ‘고아와 과부’가 대표적인 약자입니다. 이들을 핍박하고 업신여기는 것은 공의와 먼 행위입니다. 그러므로 공의를 행하고 긍휼을 베푸는 것은 하나님의 백성인 사회적 약자들에 대해 하나님을 대신하여 사랑을 베푸는 행위라 할 수 있습니다. 그리할 때 하나님은 백성들의 죄를 사하여 그루터기처럼 고난의 상황에 있는 이스라엘을 회복하여 온전한 나무로 만들어주시겠다고 약속하셨습니다.



결론적으로, 느부갓네살 왕은 다니엘 선지자를 통해 하나님의 말씀을 깨닫고 회개할 때 다시금 “총명과 위엄과 광명”을 회복하게 되었습니다(단 4:36). 마치 미가 선지자가 남은 백성들을 모아 하나님의 나라를 세우고 그들에게 “이전 권능”을 회복시켜 주겠다고 약속한 것과 같습니다(미 4:8). 이처럼 그루터기를 통해 하나님과 사람과의 올바른 관계를 회복하여 온전한 나무의 모습으로 회복되는 역사가 있기를 바랍니다.



ㅡ 그루터기紙 1898호

홍봉준 목사


조회수 23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오늘 본문은 야곱의 약전(족보, 삶의 결과)을 말씀하면서 요셉에게 형제들과 다른 옷을 입혔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옷을 입는다’는 것은 사람의 신분, 지위, 능력 혹은 그 사람의 상태를 의미합니다. 성경에서 옷을 입은 것은 그 사람의 영적인 상태, 사명을 알려줍니다. 그러므로 요셉이 '채색 옷', 다른 사람과 구별된 '별다른 옷'을 입었다는 것은 그가 다

오늘 본문은 하나님께서 에스겔 선지자에게 에스겔 성전의 이상을 보여주시면서 성전의 제도, 식양, 출입하는 곳, 형상, 규례, 율례를 알려주신 후 성전의 모습을 이스라엘에게 보이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파괴되고 불태워진 과거 예루살렘 성전이 아닌 새 성전에 관한 이상을 에스겔에게 나타내시고, 그 이상의 내용을 이스라엘에게 보이라고 하신 것입니다. 그

사람은 누구나 잘 살고 싶은 마음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잘 산다는 것은 단지 물질적인 풍족을 누리면서 사는 삶일까요? 그런 기준이라면 ‘잘 사는 성도’ 또한 세상에서 많은 돈을 벌고, 물질적인 여유를 누리면서 사는 성도를 말하는 것일까요? 하나님의 기준으로 ‘잘 사는 성도’는 ‘하나님’과 ‘나’ 사이가 죄의 담으로 막혀있지 않는 사람입니다. 1. 잘 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