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를 잊어버린 자와 감사하는 자 (시 50:22-23)

매 순간 우리가 감사하며 살아간다는 것은 하나님의 뜻을 붙잡고, 하나님의 뜻을 행하는 순간이다(살전 5:18). 그렇다면 나는 감사를 잊은 자인가 감사하는 자인가?



1. 감사를 잊어버린 자(시 50:22)


하나님께서는 ‘하나님을 잊고, 감사를 잊은 자들을 찢으신다’고 말씀하셨다.

사람들은 언제 하나님을 잊고 떠나는가?


(1) 대부분은 사람들은 ‘배부르고, 아름다운 집을 짓고, 우양이 번성하며, 은금이 증식되며 네 소유가 다 풍부하게 될 때에(신 8:12-14)’ 만족하고 성공했다고 생각하지만, 이때 하나님의 은혜로 이러한 축복을 받은 것을 잊어버리고 하나님을 떠나버린다(호 13:6).


(2) 하나님을 떠난(잊은) 까닭은 관심이 딴 데 있기 때문이다.


(3) 하나님의 은혜를 망각하면, 「하나님의 괘씸죄」에 걸리게 된다. 결국 하나님이 그 인생을 찢으신다. 여기 ‘찢다(타라프)’는 ‘맹수가 굶주린 상태에서 다른 짐승을 찢는 상태’를 말한다. 솔로몬 왕이 말년에 수많은 이방 여자들 때문에 이방 우상을 섬김으로(왕상 10:1-10), 하나님께서 그 왕조를 찢으셨다(왕상 11:11-13). ‘찢어 버리겠다’는 말씀은 우리의 삶이 찢기지 않도록 경고해 주신 것이므로 찢기기 전에 하나님을 기억하고 돌아가는 자가 되자.



2. 감사하는 자: 사단이 내게 들어오는 통로는 감사하지 않는 것(불평, 불만).


(1) 날마다 감사의 제사를(감사하는 마음을 제물로) 드리는 자가 하나님을 영화롭게 한다(시 50:23). 장로교 제 1교리 인생의 목적은,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는 데 있다’고 말한다. 따라서 감사의 제사는 인생의 목적을 구체적으로 실현하는 것이다.


(2) 감사를 절대 미루지 말자! 감사를 드림으로 빈자리가 생겨난다. 내 마음에 하나님을 두기를 싫어하고 감사도 없고, 오히려 온갖 더러운 죄악들로 가득 차 있다면(롬 1:21, 28-32), 감사의 제사로 아버지께 나아가 내 마음속의 더러운 것들을 다 빼내자. 그럴 때 하나님은 그 빈자리에 감사할 조건들로 채워주실 것이다.



결론 : 오늘 나의 감사의 모습은 어떠한가? 나의 삶의 배경을 감사로 하면 감사의 사람이, 불평으로 하면 불평의 사람이 나타나게 된다.


하나님의 섭리를 깨달은 욥은 재앙 중에서도 감사했고(욥 2:10), 요나는 물고기 뱃속에서 ‘감사의 기도를 드릴 때’ 물고기 뱃속에서 나오게 되었다(욘 2:9-10). 하나님은 어떤 상황 속에서도 감사하는 자에게 ‘구원(구조, 안전, 번영, 승리)을 보이리라(보게 하다, 즐기게 하다)’(시 50:23)고 말씀하신다. 생명 주심, 청년의 시절에 불러주심, 가족과 건강, 현재와 미래의 축복 주심에 감사하며, 감사의 제사로 하나님께 나아갈 때 날마다 우리의 모든 상황 속에서 구원의 축복을 보고 즐기게 하여 주실 것을 믿는다.



ㅡ 그루터기紙 1872호

오인정 전도사

조회수 5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오늘 본문은 야곱의 약전(족보, 삶의 결과)을 말씀하면서 요셉에게 형제들과 다른 옷을 입혔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옷을 입는다’는 것은 사람의 신분, 지위, 능력 혹은 그 사람의 상태를 의미합니다. 성경에서 옷을 입은 것은 그 사람의 영적인 상태, 사명을 알려줍니다. 그러므로 요셉이 '채색 옷', 다른 사람과 구별된 '별다른 옷'을 입었다는 것은 그가 다

오늘 본문은 하나님께서 에스겔 선지자에게 에스겔 성전의 이상을 보여주시면서 성전의 제도, 식양, 출입하는 곳, 형상, 규례, 율례를 알려주신 후 성전의 모습을 이스라엘에게 보이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파괴되고 불태워진 과거 예루살렘 성전이 아닌 새 성전에 관한 이상을 에스겔에게 나타내시고, 그 이상의 내용을 이스라엘에게 보이라고 하신 것입니다. 그

사람은 누구나 잘 살고 싶은 마음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잘 산다는 것은 단지 물질적인 풍족을 누리면서 사는 삶일까요? 그런 기준이라면 ‘잘 사는 성도’ 또한 세상에서 많은 돈을 벌고, 물질적인 여유를 누리면서 사는 성도를 말하는 것일까요? 하나님의 기준으로 ‘잘 사는 성도’는 ‘하나님’과 ‘나’ 사이가 죄의 담으로 막혀있지 않는 사람입니다. 1. 잘 사는